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소크라테스의 안경


SMART
 

소크라테스의 안경

<미요시 유키히코> 저/<송태욱> 역 | arte(아르테)

출간일
2016-12-09
파일형태
ePub
용량
21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소크라테스부터 하이데거까지,
일상생활 속 사례를 통해 배우는
위대한 철학자들의 사상과 이론


우리에게 ‘철학’이란 무엇인가? 학문의 경계가 무너지고 파편화된 지식이 늘어난 이 시대에 철학은 실용성을 잃어버린 뜬구름 잡는 이야기가 아닌가? 오늘날 과학기술의 발전과 다변화되는 사회 속에서 철학은 실용적인 학문 뒤로 밀려나기 일쑤다. 하지만 『소크라테스의 안경』의 저자인 미요시 유키히코는 ‘철학의 쓸모’에 대한 회의적인 생각에 반하여 현대인에게 철학이 꼭 필요한 학문이라고 강조한다.

저자는 사람들에게 ‘철학의 안경’을 쓰게 함으로써 소크라테스나 플라톤, 데카르트, 칸트, 파스칼, 니체, 하이데거 같은 철학자들이 세계를 어떻게 바라보고 또 어떻게 생각했는지 체험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모든 사람들에 빨간 신호등이 빨갛게 보이는가?’, ‘전철 안에서 자리 양보를 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전 세계적으로 전쟁은 왜 끊이질 않는가?’ 등, 일상생활 속에서 한 번쯤 생각해봄직한 질문을 던지면서 이 시대 대표 철학자들의 생각을 구체적 삶과 연결한다. 따라서 다른 철학 입문서들에 비해 좀 더 쉽게 철학자의 사상을 이해하고 적용할 수 있다.

목차

들어가며
철학의 안경을 쓰고 세상을 보면

제1장 빨간 신호등은, 실은 파란색?
비트겐슈타인이 들이댄 ‘인식의 한계’

제2장 빅뱅은 현대의 창세신화?
존재를 발견한 파르메니데스의 ‘진짜 무’

제3장 죽음을 경험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영혼을 근거로 삼은 데카르트의 ‘나는 생각한다’

제4장 도덕은 복수심에서 시작되었다?
니체가 간파한 ‘도덕의 구조’

제5장 인공위성은 현대의 신?
하이데거가 경고한 ‘과학기술의 위협’

제6장 나는 죽는다, 그러므로 나는 존재한다?
파스칼이 주장한 ‘도박으로서의 진리’

제7장 이 세계에서 전쟁은 사라지지 않는다?
헤라클레이토스가 설명하는 ‘전쟁은 만물의 아버지’

나오며
인류가 직면한 문제 해결을 위하여

옮긴이의 말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